default_setNet1_2
ad29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정부지원 못미쳐

기사승인 2020.10.14  19:18:38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상지원예산 집행률 40%...이마저도 특정기업 편중 심각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에 대한 임상지원이 단 3곳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감을 통해 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지원 현황’에 따르면 총 20곳에 달하는 임상 진행 연구소 중 치료제 2곳, 백신 1곳에 그치고 있다.


특히 진료제 분야에서 임상지원을 받고 있는 곳은 셀트리온이 가장 큰 정부 지원금을 받고 있다. 이어 녹십자가 유일하다. 하지만 이들 지원금액마저도 셀트리온이 219억원으로 1/2상이지만 100억에 못미친다. 녹집자의 경우 코로나 고면역글로불린 임상 2상 연구에서 셀트리온에 비해 1/4 수준인 단 58억원에 정부지원을 받고 있다.

 

백신의 정부지원은 이보다 더 심각한 수준으로 진흥원 조사자료를 통해 알 수 있다. 백신 개발의 경우 단 1곳인 제넥신이 정부 지원을 받고는 있지만 100억에 못미친 92여 억원이다. 주목할 부분은 이들 제약사의 경우 임상 2상에서 대규모 코호트조사를 비롯 막대한 임상비용이 지출되지만 정부 지원이 이에 못미치고 있는 셈이다.

 


복지부는 올해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편성된 3차추경의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지원예산 940억원(치료제 450억원, 백신 490억원)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 공모를 실시하였다.
 

   
▲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실험 정부지원금 현황 <출처 식약처, 10월 1일>

공모에는 20곳이 응모하였으며, 범정부지원단의 심사를 통해 3곳만이 선정되었고, 총예산의 40%인 370억원만 지원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해 임상이 승인된 치료제 및 백신은 총 26곳이며, 이 중 6곳이 종료돼 치료제 18곳, 백신 2곳, 총 20곳 중 3 곳만이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의학계를 비롯 제약업계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일부 특정기업에 편중되어 있어 열악한 바이오벤쳐사를 비롯 임상 돌입에 들어가는 제약사조차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개발에 염두를 낼 수 없다는 지적이다.
 
 
전봉민 의원(국민의 힘)은 “정부가 올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조속한 시기에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임상지원예산의 집행률이 40%에 못 미치고 있다”지적하면서“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민들의 불안이 높은 상황에서 정부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예산을 제대로 집행하지 못한 것에 책임이 있다”며“현재 진행중인 임상실험에 조속히 예산을 추가 지원해 올해 안에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진 wukbar@naver.com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