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서울시약, 83개 제약사 개선 필요의약품 공개

기사승인 2020.10.22  10:08:29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83개 제약사 238품목에 대해 포장디자인 개선 요청

서울시약사회(회장 한동주)는 의약품 유사 포장에 따른 약국내 조제실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원약국으로부터 제보받은 개선 필요의약품 목록을 해당제약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약국위원회(부회장 최용석, 위원장 장우영·변수현·강태석)와 약사지도위원회(위원장 전경진·임수열)는 총 83개 제약사 238품목에 대해 포장디자인 개선을 요청했다.

   
▲ 서울시약이 밝힌 의약품 유사포장 등 문제가 된 해당제약사와 품목

시약이 밝힌 유형별 현황에 따르면  전체 48개 제약사 중 함량이 다른 품목과의 디자인 차별 필요의약품가 187개에 달하고 있다. 또한 유사명칭에 따른 디자인 개선은 19개사 26개 품목, PTP 포장 개선은 2개 제약사 2품목 등이다. 그밖에 절반제제 개선, 28T-30T 포장 개선 등이다. 

 

이들 문제가 된 제약사의 품목은 시약의 조사 결과 83개 제약사 238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약에 따르면 ▶동일 품목 중 함량이 다른 품목과의 디자인 차별 필요의약품 ▶유사명칭에 따른 포장디자인 개선 ▶PTP포장 개선 필요의약품 ▶절반제제 개선 ▶28T→30T포장 개선에 대해 해당 제약사에 개선 요청했다.

 

또한 ▶사용기한, 제조번호를 쉽게 알아볼 수 없는 의약품 6품목 ▶사용기한 및 제조번호가 음각으로 표시되어 쉽게 알아볼 수 없는 의약품 4품목 ▶함량이 다른 품목이 있음에도 함량 표시를 누락한 의약품 3품목 ▲함량 표시가 너무 작게 표기되어 쉽게 알아볼 수 없는 의약품 2품목 ▶제품명이 너무 작게 표기되어 쉽게 알아볼 수 없는 의약품 2품목 ▶사용기한 표시가 연월일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의약품 1품목 등을 구별했다.

 

최용석 시약 부회장은 “제약사 협조 요청 후 현재 20여 제약사로부터 디자인 개선을 진행하겠다는 연락을 받고 있다”며 “이번 사례를 기점으로 제약사들이 통일된 디자인에서 벗어나 오투약의 문제와 환자 안전에 초점을 맞춰 포장디자인을 제작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약은 회원약국으로부터 불량의약품 360여건을 제보받아 약화사고 발생 우려 의약품에 대한 유형을 분석하여, 11개 제약사·17개 품목에 대해 해당 제조사의 공정별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한약사회를 통해 식약처에 공식 건의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형진 wukbar@naver.com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0
ad3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