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엔젤라 급여 등재, 전문의들 반길 수 밖에 없는 이유

기사승인 2023.09.15  09:12:49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이자 기자간담회서 엔젤라 성장호르몬 지표 돌풍 예고

주 1회 성장호르몬 제제인 '엔젤라'(소마트로곤) 급여등재는 관련 전문의로서 반가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 사진 왼쪽부터 정성범 한국화이자 의학부 이사, 최현욱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청과 교수, 김희정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 사업부 대표.

채현욱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청과 교수는 성장호르몬 결핍증은 분명한 '질환'이라 정의했다. 뇌하수체에서 성장호르몬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기 때문에 저신장을 초래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성장호르몬 제제 투여를 통해 반드시 호르몬을 채워줘야만, 키가 자랄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주1회 성장호르몬 제제 엔젤라® 프리필드펜주 24 mg, 60 mg(성분명: 소마트로곤)의 보험급여 출시1를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1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채현욱 교수가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치료의 의학적 미충족 수요와 주1회 성장호르몬 엔젤라의 임상적 의의’를 주제로,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의 최신 치료 지견과 엔젤라의 주요 임상연구 데이터에 대해 설명했다. 

 

채 교수는 “성장호르몬 치료 과정에서 소아 환자는 육체적, 심리적 부담 을 받게 되며, 환자의 치료 순응도는 소아환자의 키 성장 속도와 선형 성장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이다.  일주일에 하루 이하로 투여를 놓친 치료 순응도가 높은 환자가 일주일에 3일 이상 투여를 놓친 환자군 대비 더 좋은 키 성장 속도 표준편차 점수를 보인 연구 결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채 교수는 "엔젤라는 매일 투여하는 성장호르몬 제제 대비 연간 키성장 속도에서 비열등성을 보인 만큼,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의 치료 순응도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엔젤라의 허가 임상연구에 대해 소개하며, “엔젤라는 매일 투여하는 성장호르몬 제제 대비 연간 키성장 속도에서 비열등성을 보였으며, 유사한 안전성과 내약성 프로파일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안전성에 있어 기존 성장호르몬 제제와 유사한 수준이라 밝혔다. 엔젤라 임상시험에서 흔하게 보고된 이상반응은 주사부위 반응(25.1%), 두통(10.7%), 발열(10.2%)이었다. 

 

엔젤라는 2017년 4월에서 2019년 8월까지 한국을 포함해 21개 국가에서 사춘기 이전의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 환자 228명을 대상으로 다기관, 무작위배정, 공개라벨 3상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해당 연구에서 참여 환자는 224명으로, 주 1회 엔젤라 투여군(0.66 mg/kg/week)과 소마트로핀 투여군(0.034 mg/kg/day)으로 무작위 배정됐다. 해당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12개월 시점의 엔젤라 투여군의 연간 키 성장 속도는 1년에 10.10cm, 매일 투여하는 성장호르몬 투여군은 1년에 9.78cm로 두 제제의 연간 키성장 속도 차이는 0.33cm(95% CI: −0.24, 0.89)였다.  또한 사전 지정된 하위그룹 분석에서도 엔젤라 투여군의 키성장 속도는 연령, 성별, 성장호르몬 분비 수치와 관계없이 소마트로핀 투여군과 유사했다.

 

나아가 채 교수는 “주1회라는 투여의 편의성과 프리필드펜 타입의 사용 편리성을 갖춘 엔젤라는 치료 부담에 대한 3상 교차연구에서 매일 투여 성장호르몬 제제 대비 낮은 치료 부담을 보였고, 치료 경험의 만족도를 높여 환자와 보호자에게 선호되는 치료 옵션으로 확인됐다”며 “이번 엔젤라의 급여로 임상현장에서도 실제 처방이 이루어짐에 따라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의 치료 순응도 향상에 기여해 엔젤라를 중심으로 성장호르몬 결핍증 치료 패러다임이 바뀔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 대표 김희정 전무는 “엔젤라의 급여 적용을 통해 국내 성장호르몬 결핍증 치료가 필요한 소아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이 확대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 “주 1회 성장호르몬 제제인 엔젤라 치료를 통해 기존의 매일 치료 성장호르몬 제제로 일상에서 불편함을 겪고 있던 소아 환자와 보호자의 치료 부담을 덜고 꾸준한 치료를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엔젤라는 DNA 재조합 기술을 통해 반감기가 길어진 재조합 인간 성장호르몬 제제 로, 뇌하수체 성장호르몬 분비 장애로 인한 만 3세 이상 소아의 성장부전 치료에 대해 올해 1월 3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지난 9월 1일부터 건강보험 약제 급여 목록에 등재된 엔젤라는 해당 역연령의 3퍼센타일 이하의 신장이면서, 2가지 이상 성장호르몬 유발검사로 확진되고, 해당 역연령보다 골연령이 감소된 만 3세 이상 성장호르몬 분비장애 소아환자에 보험급여가 적용된다. 또한 매일투여 성장호르몬제에서 엔젤라로 전환하는 환자의 경우, 매일투여 성장호르몬제의 마지막 주사 후 다음날 주 1회 투여요법을 시작할 수 있다.

김형진 기자 wukbar@naver.com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0
ad32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