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HK이노엔 '케이캡',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 수상

기사승인 2024.04.15  09:52:45

공유
default_news_ad1

- 52개 제품 중 상위 3개 제품 선정…차세대 P-CAB제제로 혁신 기술력 입증

article_right_top

HK이노엔(HK inno.N)은 차세대 P-CAB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국산 30호 신약 ‘케이캡’이 ‘2023년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5일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IR52 장영실상’은 1년(52주) 동안 매주 1개씩 우수 신기술 제품 및 기술혁신 성과가 우수한 조직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 중 기술적·상업적 성과와 파급효과가 뛰어난 제품 3개를 추려 최우수상을 수여하고 있다.

 

HK이노엔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은 지난해 4월 2023년 7주차 IR52 장영실상을 수상한 바 있다. 최근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에 선정되면서 지난 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2023년 IR52 장영실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에는 HK이노엔 R&D총괄 송근석 부사장을 포함한 주요 연구 참여자가 참석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케이캡은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위산분비차단제로, 복용 후 30분 내에 빠르게 약효가 나타나고, 식사에 관계없이 복용 가능해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향상시킨 점이 특징이다. 국내 출시된 P-CAB제제 중 가장 많은 5가지 적응증을 보유했고, 6개월까지 장기 복용 시에도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보했다. 

 

케이캡은 출시 이후 4년 연속 국내 소화성궤양용제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원외처방실적 1,582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HK이노엔 R&D총괄 송근석 부사장은 “케이캡은 새로운 P-CAB계열로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면서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국내 1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서 입지를 굳건히 다지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강화하며 ‘No.1 P-CAB’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진 기자 wukbar@naver.com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