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방광암 인식 위한 캠페인 전개

기사승인 2024.05.10  09:55:36

공유
default_news_ad1

- 'Listen to your Bladder', 올바른 이해 돕고 국내 방광암 치료 환경 개선 앞장 다짐

article_right_top

한국머크 바이오파마(대표 크리스토프 하만)는 5월 방광암 인식의 달을 맞아 지난 2일부터 일주일 간 ‘방광암 바로 알기(Listen to your Bladder)’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매년 5월은 ‘방광암 인식의 달(Bladder Cancer Awareness Month)’로, 전 세계적으로 진단 빈도 9위를 차지할 만큼 발병률이 높은 방광암에 대한 인식 향상을 위해 제정됐다. 매년 미국, 캐나다 등 주요 국가에서는 방광암의 위험성을 알리고 조기 진단을 장려하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이 진행된다.

 

방광암은 방광 내벽에 생기는 악성종양으로, 국내 남성 발생률 9위 암종이다. 방광암 중 90% 이상은 요로상피세포암으로, 12%의 환자들은 진단 당시 이미 진행단계(advanced stage)이며, 진행성 방광암의 경우 5년 생존율이 8%에 불과해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임직원은 5월 방광암 인식의 달을 맞아, OX퀴즈 및 전문의 강연을 통해 방광암에 대한 질환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임직원은 ‘방광암 바로 알기’라는 주제로 진행된 전문의 초청 강의와 OX 퀴즈를 통해 방광암에 대한 이해도와 치료환경 개선에 대한 개선점을 찾았다. 

 

임직원을 대상으로 강의에 나선 김현호 성빈센트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국내 방광암 신규 환자는 10년 전과 비교해 약 47%가 증가할 만큼 빠르고 꾸준하게 늘고 있지만, 위험성에 비해 질환 인지도는 낮은 편”이라며 “특히 전이성 방광암은 재발률이 60~70%에 달하는 만큼 초기 치료부터 면역항암제를 활용한 유지요법을 통해 생존율을 높이는 치료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수경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항암사업부 상무는 “방광암 인식의 달을 맞아 방광암에 대한 이해도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사내행사를 마련했다”면서,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항암사업부는 바벤시오®와 같은 혁신 치료제의 공급 및 개발에 힘쓰며 국내 방광암 환자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치료받아 삶의 질이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머크 바이오파마는 현재 요로상피세포암 치료제 바벤시오®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바벤시오®는 JAVELIN Bladder 100 연구를 바탕으로 2020년 4월 FDA로부터 혁신치료제로 지정되었으며, 같은 해 6월 백금기반 화학요법치료에 질병이 진행되지 않은 국소 진행성 혹은 전이성 요로상피세포암의 1차 단독유지요법으로 FDA 승인을 받았으며 새로운 표준치료법으로 자리잡았다. 국내에서는 2021년 8월, 동일한 적응증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다. 2023년 8월부터는 백금기반 화학요법치료에서 질병이 진행되지 않은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요로상피세포암 성인 환자에서 1차 단독유지요법으로 건강 보험 급여를 적용 받았다.

김형진 기자 wukbar@naver.com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